열왕기상
2021.09.09 17:07

레바논의 백향목 (왕상 5:1-8)

조회 수 16

레바논의 백향목

왕상 5:1-8


<여호와께서 내 아버지 다윗에게 하신 말씀에 내가 너를 이어 네 자리에 오르게 할 네 아들 그가 내 이름을 위하여 성전을 건축하리라 하신 대로 내가 내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위하여 성전을 건축하려 하오니 당신은 명령을 내려 나를 위하여 레바논에서 백향목을 베어내게 하소서>(5-6절).

두로 왕 히람에게 솔로몬이 사람을 보내 간청한 말입니다. 

원래 히람은 <평생에 다윗을 사랑하였다>(1절)고 합니다. 그리고 재위 기간도 다윗과 7년 또는 8년 정도가 겹칩니다. 따라서 히람은 이미 다윗의 성전 건축 계획과 성전 건축애 대한 열망,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전 건축을 시도할 수 없었던 사정까지도 잘 알고 있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이제 솔로몬이 다윗의 왕위를 계승하고 성전 건축에 착수하겠다는 뜻을 전하자 <히람이 듣고 크게 기뻐하여 이르되 오늘 여호와를 찬양할지로다 그가 다윗에게 지혜로운 아들을 주사 그 많은 백성을 다스리게 하셨도다>(7절)하며 <내 백향목 재목과 잣나무 재목에 대하여는 당신이 바라시는 대로 할지라>(8절)고 합니다. 당시에는 백향목 숲이 있는 레바논 일부가 두로 왕 히람의 통치 영역에 속했던 것 같습니다. 


레바논은 고대로부터 백향목 산지로 유명합니다. 지금도 레바논의 국기 문양은 백향목 한 그루입니다. 백향목의 원산지는 바로 레바논 산맥입니다. 백향목은 추위에 매우 강하고, 3백 년은 자라야 목재로서의 진가를 발휘하는 나무라고 합니다. 단단하고 향이 뛰어나고 송진은 천연 방부재로 벌레를 막아주기 때문에 건축 자재로는 가장 뛰어난 나무로 꼽힙니다. 


그 백향목의 가치를 제대로 알아 본 사람이 바로 솔로몬이었습니다. 그래서 아버지 다윗 왕과의 두터운 친분을 앞세워 두로 왕 히람에게 부탁했던 것인데, 그가 기꺼이 제공하겠다고 나서 솔로몬이 매달 일만 명의 인력을 레바논으로 보내 벌목한 백향목을 바닷길로 운반하여 예루살렘 성전을 지었습니다. 솔로몬은 성전 외에도 그의 왕궁이며 침상, 타고 다니는 가마까지도 다 백향목으로 만들었다고 헸습니다(아 3:9).


<적용>

-<두로>(1절)는 어디에 위치한, 어떤 나라였을까요?

-솔로몬은 아버지 다윗이 성전을 건축하지 못한 이유를 어떻게 이해하고 있었습니까(3절)?

-성경에서의 백향목은 영광과 권위를 상징하며 에스겔 17:22에서는 그리스도의 모습으로까지 시사하고 있습니다. 확인해 보십시오.


<기도>

주님, 다윗이 그토록 열망했던 성전 건축이 이제 그의 아들 솔로몬에 의해 지어지게 되었습니다. 솔로몬은 두로 왕 히람에게 레바논의 백향목을 구했고, 히람은 기꺼이 그 훌륭한 나무를 제공했습니다. 이방의 왕이 <여호와를 찬양할지로다>하며 그 명품 목재를 내주었습니다. 그래서 솔로몬은 그 최고의 자재로 유사 이래 가장 아름다운 성전을 건축하여 하나님께 헌상하므로 아버지와 자신의 숙원을 풀었습니다. 하나님의 성전 건축을 위해 최선을 다한 그의 헌신과 충성을 오늘 저희도 제대로 본받게 해주시옵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