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엘하
2021.04.01 11:56

당신이 바로 그 사람 (삼하 12:7-15)

조회 수 21

당신이 바로 그 사람

삼하 12:7-15


<나단이 다윗에게 이르되 당신이 그 사람이라 ... 내가 너를 이스라엘 왕으로 기름 붓기 위하여 너를 사울의 손에서 구원하고 ... 이스라엘과 유다 족속을 네게 맡겼느니라 만일 그것이 부족하였을 것 같으면 내가 네게 이것저것을 더 주었으리라 그런데 어찌하여 네가 여호와의 말씀을 업신여기고 나 보기에 악을 행하였느냐 네가 칼로 헷 사람 우리아를 치되 암몬 자손의 칼로 죽이고 그의 아내를 빼앗아 네 아내로 삼았도다>(7-9절).


나단의 비유를 남의 얘기로만 알고 분노하는 다윗의 무딘 양심을 찌르며 결정적으로  <당신이 바로 그 사람이라>고 지적하는 대목입니다. 하나님은 나단 선지자의 입을 통해 <네가 암몬 자손의 칼로 우리아를 살해하고 그의 아내를 빼앗았다>고 적나라하게, 통렬하게 단죄하셨습니다. 


또한 그것은 누구보다도 풍성한 은혜를 체험한 자로서 하나님을 배반한 배은망덕이라는 사실도 고발하셨습니다. <부족하였을 것 같으면 내가 네게 더 주었으리라>는 말씀은 부족함 없이 채워주셨건만 다윗이 더욱 과욕을 부려 큰 범죄에 빠졌다는 책망입니다. 


감사의 행위는 은혜의 원천적 존재에 대하여 그가 귀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는 것과 그 하나님의 하나님 다움을 전폭적으로 받아들인다는 신뢰감의 표현입니다. 그러한 인식과 믿음 속에서 하나님과 인간의 관계는 회복되는 것이며 구원은 바로 그렇게 되살려진 관계를 통해 성취되는 사건입니다. 만일 이와는 달리 자신이 받은 은혜의 원천에 대하여 귀하게 여기지 않는다면 그것은 하나님의 은총을 멸시하는 것이자 관계회복에 이르는 길을 외면하는 결과를 가져올 뿐입니다. 

이제 다윗에 대한 하나님의 징계가 선고됩니다. 

<칼이 네 집에서 영원토록 떠나지 아니하리라>(10절)

<그 사람들이 네 아내들과 더불어 백주에 동침하리라>(11절)

<당신이 낳은 아이가 반드시 죽으리이다>(14절)

그리고 이 말씀들은 후에 실제 다 이루어졌습니다. 물론 다윗은 나단 선지자의 이 말씀을 듣고 즉각 <내가 여호와께 죄를 범하였노라>며 회개했습니다. 비록 간단한 한 마디이지만 그럼에도 이것은 다윗의 진정한 자복이었습니다. 이 때 지은 다윗의 회개의 시가 바로 시편 32편입니다. 


<적용>

-<칼이 네 집에서 영원토록 떠나지 아니하리라>(10절)는 말씀은 후에 어떻게 성취되었을까요(13:28-29, 18:14, 왕상 2:24-25)?

-<네 아내들과 더불어 동침하리라>(11절)는 말씀은 후에 어떻게 성취되었을까요(16:21-22)?

-다윗은 자신의 죄에 대한 변명이나 일체 정당화 하려는 시도가 없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기도>

주님, 다행히도 다윗은 나단 선지자의 그 찌르는 듯한 고발 앞에서 순순히 자신의 범죄 를 시인하며 <내가 여호와께 죄를 범했다>고 진술했습니다. 그 어떤 부인이나 변명도 없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도 그의 <죄를 사하셨다>(13절)고 했습니다. 그럼에도 징계는 피하지 못했습니다. 저희로 하여금 다시 한 번 죄의 무서움과 하나님의 징계의 혹독함을 다윗의 경우를 통해 깨닫고 또 배우게 해주시옵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