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0

여호와가 보시기에 악하더라

삼하 11:22-27


<... 왕의 부하 중 몇 사람이 죽고 왕의 종 헷 사람 우리아도 죽었나이다>(24절).

우리아를 가리켜 <왕의 종>이라 합니다. 그렇습니다. 우리아 장군은 다윗에게 마치 종처럼 헌신하고 충성을 다한 신하였습니다(11절). 그럼에도 다윗은 그의 전사 보고를 받고는 속으로 크게 안도하며 쾌재를 불렀을 것입니다. 자신의 불의한 계략이 마침내 성공을 거두자 그 사실에 만족했을 뿐 그가 누구보다 충직한 자신의 신하였다는 사실은 안중에도 없었습니다. 심지어는 이렇게까지 말합니다. 

<... 칼은 이 사람이나 저 사람이나 삼키느니라>(25절). 

심복의 전사 소식에 이렇듯 냉담한 반응을 보인 것입니다. 평소 보여주었던 그의 모습과는 너무도 대조적입니다(1:12, 3:31-33, 18:33). 다윗은 지금 범죄로 말미암아 올바른 사고력과 판단력을 잃었음은 물론 그 심령 또한 완전히 메말라 버린 상태에 빠지게 된 것입니다. 


본문은 우리아의 장례를 마치자 다윗이 사람을 보내 그의 아내인 밧세바를 곧바로 왕궁으로 데려왔다고 합니다. 다윗의 그런 처사는 밧세바의 사전 임신 사실을 최대한 은폐하기 위한 조처였을 것입니다. <... 그가 그의 아내가 되어 그에게 아들을 낳으니라>(27절). 밧세바가 낳은 그 아들은 다윗과의 부정한 관계에서 출생한 죄악의 씨앗이었습니다(4-5절). 따라서 다음 장에 가면 하나님께서 결국 그 아이의 생명을 거두어 가십니다. 


보십시오. <다윗의 행한 그 일이 여호와 보시기에 악하였더라>(27절)고 하잖습니까? 이 말씀이 바로 우리아와 밧세바에 대한 다윗의 모든 계략과 소위에 대한 성경의 결론입니다. 다윗의 이 사건은 위대한 하나님의 사람일지라도 인간적인 정욕에 사로잡히면 누구나 여호와 앞에서 참혹한 죄악에 빠질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확인해 줍니다. 


하나님은 아무런 문제가 없을 때는 좋다가도 사정이 조금만 어려워지면 금새 돌아서는 그런 가벼운 사랑을 우리에게 원하고 계신 분이 아니십니다. 다윗 같은 하나님의 사람도 허무하게 무너진 이 역사적 사실을 통해 늘 자신을 확인하고 점검하는 성도들로 살아가야겠습니다. 


<적용>

-본문 26절이 밧세바를 굳이 <우리아의 아내>라고 한 것은 무슨 뜻일까요?

-다윗이 우리아의 전사 소식을 듣고 <칼은 이 사람이나 저 사람이나 삼키느니라>(25절)고 한 말의 뜻은 무엇이었을까요? 

-밧세바가 다윗에게서 낳은 아들들의 이름을 적어 보십시오(대상 3:5).


<기도>

주님, 한 번 죄악에 눈이 멀고 이성을 잃은 다윗은 결국 자신의 악한 생각을 관철해 우리아를 죽게 하고 그의 아내인 밧세바를 차지했습니다. 그러나 사람들은 그의 은밀하고도 감쪽같은 계략을 모를 수 있지만 하나님은 다 지켜보고 계셨습니다. 그래서 다윗이 행한 그 모든 일이 보시기에 악했다고 하셨습니다. 저희로 하여금 다윗을 반면교사로 늘 하나님 보시기에 선하고 아름다운 모습으로 살아가도록 성령으로 역사해 주시옵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