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엘상
2020.11.06 23:52

다윗의 미친 짓 (삼상 21:10-15)

조회 수 20

다윗의 미친 짓

삼상 21:10-15


<그 날에 다윗이 사울을 두려워하여 일어나 도망하여 가드 왕 아기스에게로 가니>(10절).

다윗이 놉 땅의 제사장 아히멜렉에게로 피신하여 보자기에 싸 제사장의 에봇과 함께 보관하던 골리앗의 칼과 거룩한 떡, 즉 여호와 앞에서 물려 낸 진설병을 얻어 거기서 다시 급하게 이번에는 블레셋의 성읍인 <가드>로 갑니다. 


<가드>는 <놉>에서 남서쪽으로 약 37km 정도 떨어진 성읍으로 블레셋에게는 지정학 상 대단히 중요한 도시 중 하나였습니다. <가드 왕 아기스>라 한 것은 당시 블레셋에게는 중앙집권적 왕이 없었고 단지 각 도시 국가를 다스리는 방백만이 있었는데 <아기스>가 바로 <가드> 지역을 통할하는 최고 권력의 방백이었다는 뜻입니다. 


다윗이 굳이 <가드>로 도망간 이유는 우선 놉에서 가장 가까운 이방 성읍이었기 때문이고, 이미 다윗의 이름이 블레셋에도 잘 알려진 마당에 사울로부터 쫓겨난 신세라고 하면 블레셋 사람들에게서 환영 받을지도 모른다는 기대 때문이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블레셋의 분위기는 다윗의 그런 바람과는 사뭇 다르게 돌아갔고, 따라서 다윗은 아기스에 대해 엄청난 두려움을 느꼈습니다. 

<그들 앞에서 그의 행동을 변하여 미친 체하고 ... 침을 수염에 흘리매 아기스가 그의 신하에게 이르되 ... 이 사람이 미치광이로다 어찌하여 그를 내게로 데려왔느냐 내게 미치광이가 부족하여서 너희가 이 자를 데려다가 내 앞에서 미친 짓을 하게 하느냐>(13-15절).


아무리 긴박한 상황에서 발휘한 기지라 해도 그리 바람직해 보이지는 않습니다만 어쨌든 다윗은 이렇게 미치광이 연기를 통해 블레셋에서의 위기를 모면하고 벗어납니다. 그저 다윗의 임기응변과 연기력이 놀라울 따름입니다. 그러나 거기에도 실은 하나님이 역사하사 아기스로 하여금 <저 놈이 일부러 연기를 한다>는 생각보다는 <저런 미친 사람을 해치거나 죽여서 뭐하냐?>하는 마음을 갖게 하신 겁니다. 15절 말씀이 바로 그런 의미 아니겠습니까?


<적용>

-다윗이 블레셋으로, 그것도 자신이 목을 벤 골리앗의 고향 <가드>로 피신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요?

-당신은 다윗의 미친 사람 연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시편 34, 52, 56편의 표제어들을 확인하시고 다윗이 언제, 어떤 상황에서 쓴 시들인지를 적어 보십시오.


<기도>

주님, 사울을 피해 놉으로 갔던 다윗이 거기서 다시 블레셋 땅 <가드>로 갔습니다. 그리고 그곳에서도 크게 위협을 느껴 미친 사람 흉내를 내며 그 상황을 벗어났다고 했습니다. 그렇습니다. 인간적으로는 결코 떳떳하거나 아름다운 모습이 아니나 그 가운데서도 하나님이 역사하사 아기스의 마음을 주관하시므로 그 위기를 벗어나게 하신 줄 믿습니다. 저희들로 하여금 어떤 상황 가운데서도 결코 요동치 않는 피난처 되신 하나님을 의지할 수 있도록 은혜 베풀어 주시옵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