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엘상
2020.08.29 10:16

노략꾼들 (삼상 13:16-23)

조회 수 19

노략꾼들

삼상 13:16-23


<노략꾼들이 세 대로 블레셋 사람들의 진영에서 나와서 한 대는 오브라 길을 따라서 수알 땅에 이르렀고>(17절).

<노략꾼>이라고 옮긴 히브리어 <마쉐히트>는 <망치다>, <파괴하다>는 뜻의 동사 <솨하트>에서 온 말로 원래는 상대국의 농작물, 과수 등을 파헤치고 재물을 약탈하는 임무를 수행하는 선봉대를 가리킵니다(신 20:19, 삿 6:4). 그런데 이런 노략꾼들이 그 진영에서 <세 대>나 나왔다는 것은 블레셋 군대가 자신들의 막강한 군사력으로 이스라엘의 전 국토를 단시일 내에 유린하여 정복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보인 것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당시 이스라엘에는 <온 땅에 철공이 없었다>(19절)고 합니다. 

블레셋은 이미 철기문화가 발달하여 창이나 칼 같은 무기가 많았으나 이스라엘은 아직 <보습이나 삽이나 도끼나 괭이>(20절) 같은 농기구 외에는 철제 무기가 없었고, 농기구들조차도 무뎌져서 다시 벼리려면 블레셋 사람들을 찾아가야 할 정도로 철을 다루는 기술이 없었습니다. 

그랬기에 이스라엘 사람들은 철로 무장한 블레셋 군대를 몹시 두려워했고, 블레셋은 또 그만큼 이스라엘 군대를 얕보고 있었습니다.


이렇듯 이스라엘 군대는 숫적으로도, 무기는 물론 조직적으로도 블레셋 군대와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열세에 있었기에 적들이 그들을 얕보고 우습게 여겼던 것인데 결국 그런 방심이 요나단에게 허를 찔리는 치명적인 결과를 불렀던 것입니다. 


군비가 뛰어나고 군사들의 숫자가 많다고 전쟁에서 승리하는 것은 아닙니다. <블레셋 사람들의 부대가 나와서 믹마스 어귀에 이르렀다>(23절)고 합니다. 이는 곧 블레셋 군대가 사울의 군대와 접전함에 있어 더 유리한 전략적 위치를 선점했다는 뜻입니다. 

그러나 전쟁은 그렇게 작전이 우수하다고 이기는 것도 아닙니다. 

<... 전쟁은 여호와께 속한 것인즉 그가 너희를 우리 손에 넘기시리라>(17:47).


<적용>

-역대하 20:15 말씀을 옮겨 보십시오.

-18절에 나오는 <스보임 골짜기>는 어디에 있을까요(느11:34)?

-<보습>(20절)이란 어떤 농기구를 말할까요?


<기도>

주님, 블레셋의 전력이 이스라엘에 비해 압도적인 듯 보입니다. 

블레셋은 <노략꾼>들을 세 대로 편성해 선봉에 세우고, 모든 군인들이 철기로 무장을 하고, 또  <믹마스>라는 전략적 요충지까지 선점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전쟁은 군비나 전략이나 군인의 수에 달린 게 아님을 저희는 잘 압니다. 

아무리 강한 적도 하나님이 그들을 아군의 손에 넘기시면 그 강하다는 적이 패하고 도리어 아군이 이깁니다. 

전쟁의 승패가 오직 하나님의 뜻에 달렸음을 거듭 깨닫게 해주시옵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