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엘상
2020.07.24 20:54

에벤에셀 (삼상 7:12-17)

조회 수 16

에벤에셀

삼상 7:12-17


<사무엘이 돌을 취하여 미스바와 센 사이에 세워 이르되 여호와께서 여기까지 우리를 도우셨다 하고 그 이름을 에벤에셀이라 하니라>(12절).

그렇습니다. 근 40년 가까이 블레셋의 압제에 시달리던(삿13:1) 이스라엘이 싸움에서 이겼을 뿐 아니라 가나안 서쪽까지 블레셋 군대를 공격하여 쫓아낼 수 있었던 것은 오직 하나님의 절대적인 도우심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에벤에셀>은 <도움의 돌>이란 뜻으로 미스바 전투의 승리가 오직 하나님의 도우심이었음을 오고 오는 세대들에게 증거하기 위해 세운 기념비였습니다. 실제 <블레셋> 사람들이 굴복하여 다시는 이스라엘 지역 안에 들어오지 못하였으며 여호와의 손이 사무엘이 사는 날 동안에 블레셋 사람을 막으셨다>(13절)고 했습니다. 


<이스라엘이 그 사방 지역을 블레셋 사람들의 손에서 도로 찾았고 또 이스라엘과 아모리 사람 사이에 평화가 있었더라>(14절). 그간 접경지역인 이스라엘 동쪽의 성읍들은 오랫동안 블레셋의 통치와 압제하에 있었습니다. 그런데 사무엘 시대, 미스바 성회를 기점으로 모두 되찾은 것입니다. 


특히 <아모리 사람>이란 가나안 원주민 중 가장 강력한 족속들로 출애굽 이후 계속 이스라엘을 괴롭히고 공격한 민족이었습니다. 그런데 그들과도 평화가 유지되었다는 것입니다. 이는 블레셋의 강력한 군대가 이스라엘에 패하자 이를 지켜 본 아모리 족속이 이스라엘 군대의 위세에 눌렸기 때문이었습니다. 


<에벤에셀>은 사무엘과 이스라엘이 미스바 성회에서 하나님께 바친 위대한 신앙고백이자 자손들, 후손들, 오늘 우리들에게 남긴 위대한 신앙 간증입니다. 이 위험천만하고도 황량한 <코로나> 시대를 살며 우리가 꼭 세워야 할 기념비가 있다면 바로 이 <에벤에셀>입니다. 우리의 가슴마다 <하나님께서 여기까지 우리를 도우셨다>는 뜻의 <에벤에셀>의 기념비를 세우고 감사한다면 우리도 모든 난적들을 제압하고 사무엘 시대 미스바의 백성들처럼 반드시 승리하게 하실 것입니다. 


<적용>

-왜 사무엘이 해마다 <벧엘>, <길갈>, <미스바>를 순회하며 이스라엘을 다스렸을까요(16절)?

-옛 이스라엘의 지도를 보고 <에그론>과 <가드>를 특정해 보십시오(14절).

-당신은 오늘 지난 반년을 되돌아보며 가슴 속 깊은 곳에 <에벤에셀>의 기념비를 세울 용의가 있으십니까?


<기도>

주님, 그렇습니다. 사무엘과 백성들은 미스바에서 물을 붓듯 진심으로 회개하고 금식하며 통회했을 뿐 아니라 <에벤에셀>이라는 기념비를 세우며 하나님께 감사했습니다. <여기까지 우리를 도와주셨다>며 고백했습니다. 그러자 하나님이 더 큰 은혜와 축복을 허락하사 블레셋 군대를 쫓아내시고 잃었던 땅을 다 되찾게 하셨습니다. 지난 반년을 <코로나19>로 고통했던 저희도 모두가 마음속에 <에벤에셀>의 감사비를 세우게 하사 더욱 풍성한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를 체험할 수 있게 해주시옵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