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엘상
2020.07.10 11:07

벧세메스로 가는 길 (삼상 6:10-16)

조회 수 52

벧세메스로 가는 길

삼상 6:10-16


이스라엘로 돌아가는 새수레에는 여호와의 궤 뿐 아니라 그 궤로 인해 발생한 독종 재앙과 쥐 재앙을 형상화한 금독종 다섯, 금쥐 다섯도 함께 실려졌습니다(4절). 그것은 여호와의 진노를 진정시키고자 하는 블레셋 나름의 속건 예물이었습니다(3절).


<암소가 벧세메스 길로 바로 행하여 대로로 가며 갈 때에 울고 좌우로 치우치지 아니하였고...>(12절).

이것은 암소들에게서 새끼를 떼어놓았기 때문에 벧세메스로 가는 소들이 새끼 송아지에 대한 모성적 본능이 발동했다는 것인데 그럼에도 그 드마리의 암소가 하나님의 강권적인 역사에 이끌려 좌로나 우로 치우침 없이 곧장 벧세메스로 갔다는 말입니다. 

<좌우로 치우치지 아니하였다>는 것은 성경에서 종종 철저한 순종을 얘기할 때 사용되는 표현입니다(신 5:32, 17:11, 수 1:7). 

미물의 소도 그렇게 하나님의 뜻에 충실히 응답했다는 말씀입니다. 그날 여호와의 궤를 싣고 벧세메스로 갔던 암소의 헌신은 거기서 끝나지 않습니다. 


<...무리가 수레의 나무를 패고 그 암소들을 번제물로 여호와께 드리고>(14절).

여호와의 궤를 벧세메스까지 운반한 암소는 다시 여호와께 번제물로 바쳐졌습니다. 그야말로 온전한 헌신과 희생을 남김없이 다 바친 것입니다. 그제서야 벧세메스까지 함께 동행했던 <블레셋의 다섯 방백이 ... 에그론으로 돌아갔다>(16절)고 합니다. 법궤의 귀환과정을 빠짐없이 지켜보며 그동안 법궤로 인해 발생했던 일련의 모든 사건들이 분명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로 인한 역사였음을 다시 한번 가슴에 깊이 깨닫고 또 체험한 후 블레셋으로 다시 복귀했을 것입니다. 

이교도요 다곤 신을 섬기는 그들로서도 여호와 하나님의 살아 역사하심을 더는 부정할 수 없음을 확신하며 돌아갔을 것입니다. 이스라엘 군대는 블레셋에게 패했으나 여호와 하나님은 그들을 완벽하게 이기셨습니다.


<적용>

-왜 굳이 송아지를 둔 암소 둘을 택해 수레를 끌게 했을까요(10절)?

-본문 13절을 참고하여 당시 여호와의 궤가 벧세메스로 돌아온 시기 혹은 계절을 확정해 보십시오.

-새끼를 둔 암소를 번제물로 여호와께 드린 점에 대해 당신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기도>

주님, 드디어 여호와의 궤가 이스라엘 땅 벧세메스로 돌아왔습니다. 

블레셋에 있은 지 7개월 만에 다시 이스라엘로 귀환했습니다. 

이는 이스라엘은 적에게 하나님을 빼앗겼지만 하나님은 결코 이스라엘을 버리시지 않고 스스로 다시 이스라엘을 찾아오신 사건이었음을 깨닫습니다. 

저희로 하여금 하나님의 살아 역사하심을 오늘 이 말씀을 통해 다시 한 번 마음에 깊이 체험할 수 있게 해주시옵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