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엘상
2020.07.05 05:56

포로가 된 하나님의 궤 (삼상 5:1-5)

조회 수 35

포로가 된 하나님의 궤

삼상 5:1-5


<블레셋 사람들이 하나님의 궤를 빼앗아 ... 아스돗에 이르니라>(1절).

블레셋 군대로서는 유사 이래 최대의 전리품이었을 것입니다. 그들이 하나님의 궤를 아스돗으로 가져간 것은 그곳에 자신들의 신 다곤의 신전이 있기 때문입니다. 블레셋 사람들이 그 하나님의 궤를 <다곤 곁에>(2절) 두었다고 합니다. 이는 자신들에게 승리를 가져다 준 다곤 신에 대한 감사의 표시자 이스라엘 민족의 신 여호와에 대한 다곤 신의 우월성을 과시하려는 행위였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날 밤 놀라운 일이 벌어졌습니다. <사람들이 이튿날 일찍이 일어나 본즉 다곤이 여호와의 궤 앞에서 엎드러져 그 얼굴이 땅에 닿았는지라>(3절). 충격 그 자체였습니다. 다곤이 여호와의 궤 앞에 엎드러졌다는 것은 곧 경배나 항복을 의미하기 때문입니다. 


이튿날의 신전 광경은 더욱 참혹했습니다. <다곤이 여호와의 궤 앞에서 또 다시 엎드러져 얼굴이 땅에 닿았고 그 머리와 두 손목은 끊어져 문지방에 있고 다곤의 몸뚱이만 남았더라>(4절). 경악을 금할 수 없는 참상이었습니다. 


하나님은 작정하시고 당시 다곤 신과 그 우상을 수호신으로 섬기는 블레셋 족속들을 응징하신 것입니다. 다곤은 거짓 신이며 여호와야 말로 살아 계신 참 하나님이심을 누가 봐도 의심의 여지가 없을 만큼 확실히 드러내신 것입니다. 다곤 신상의 <머리와 두 손목이> 잘렸다는 것은 완전한 패배를 뜻합니다. 따라서 하나님은 블레셋 족속의 모든 이들에게 다곤 신의 무능과 무력함을 똑똑히 보여줌으로써 자기 백성들에게 철저히 경멸 당하게 하신 것입니다. 


이처럼 블레셋 군대는 하나님의 궤를 빼앗아 여호와를 포로로 삼고 자신들의 신 다곤의 신전에 감금했지만 여호와는 결코 포로가 되시지도, 우상의 신전에 감금당하시지도 않으셨습니다. 도리어 그들을 응징하시고 심판하시고 블레셋 사람들과 그들의 신에게 끔찍한 재앙을 내리시므로 여호와야말로 살아 계신 참 하나님이심을 스스로 확증하셨습니다.


<적용>

-블레셋 사람들의 신 <다곤>은 어떤 우상이었습니까?

-<아스돗>은 원래 유다 지파에 배분된 땅이었는데(수 15:47) 왜 그곳에 다곤의 신전이 있었을까요?

-하나님이 다곤 신상의 <머리와 두 손목>(4절)을 자르신 이유는 무엇이었을까요?


<기도>

주님, 블레셋 군대는 여호와를 자신들의 포로로 잡았다고 생각하며 그 궤를 다곤 신전에 감금했지만 실은 하나님이 블레셋과 그들의 신 다곤을 응징하시기 위해 스스로 그들의 지성소까지 들어가신 것이었습니다. 주님, 이 시대 저희들도 오늘 본문의 이 초유의 사건을 통해 많은 깨달음과 확신을 얻게 해주시옵소서. 언제나 살아 역사하시는 하나님의 존재와 권능을 보다 깊이 체험할 수 있게 해주시옵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