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기
2020.03.21 09:09

자기 소견대로 (삿 17:1-6)

조회 수 21

자기 소견대로

삿 17:1-6


에브라임 산지에 미가라는 사람이 살고 있었습니다. 그의 집은 부요했습니다. 어느 날 미가의 어머니가 큰 돈을 잃어버립니다. <은 천백>(2절)이란 삼손을 유혹하는 대가로 들릴라가 블레셋의 방백들에게 받기로 한 거액과 같은 액수입니다(16:5). 

그 엄청난 돈을 도난당한 미가의 어머니가 저주를 합니다. 그러자 그 돈을 훔쳐갔던 미가가 겁을 먹고 그 훔친 돈을 도로 어머니에게 돌려줍니다. 그러자 이번에는 어머니가 아들에게 그 저주가 임할까 두려워 <내 아들이 여호와께 복 받기를 원한다>(2절)며 축복을 빌어줍니다. 그런 후에 은 이백을 주고 한 신상을 제작합니다. 

그리고 미가는 어머니가 만들어준 그 신상을 자기 집에 안치하고 아들 중 하나를 제사장으로 삼아 그 신상 앞에 경배했습니다. 이게 바로 <사람마다 자기 소견에 옳은 대로 행했던>(6절) 사사시대의 사회상이고 시대상이었습니다. 


그렇다면 지금은 어떻습니까? 사실 요즘 우리는 말씀의 홍수 속에서 살아갑니다. 잘 인쇄되고 잘 제본된 성경도 흔하고 방송이나 인터넷을 통해서도 언제 어디서든 유명한 분들의 설교를 들을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우리가 과연 얼마나 자기 소견이 아닌 하나님의 말씀대로, 하나님의 뜻을 행하며 살아가고 있을까요? 


하나님의 뜻이라고 큰소리치는 사람들도 대개는 자기의 소견을 하나님의 뜻이라며 우기거나 자신의 인간적인 욕구를 하나님의 말씀으로 그럴 듯하게 포장하고 합리화하여 자신과 남을 기만하는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미가의 경우도 보십시오. 어디까지가 하나님을 섬기는 일이고, 어디까지가 우상숭배인지를 모를 만큼 오로지 자신의 생각, 자신의 판단, 자신의 방식대로 우상을 안치하고, 제멋대로 에봇을 만들고, 제사장을 세우고, 하나님을 예배한다며 신상을 경배했습니다. 자기의 소견이 아니라 하나님의 뜻입니다. 

자신의 판단이나 생각이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대로 믿어야 그게 미신이 아니라 참된 하나님 신앙입니다. 


<적용>

- 이 사사기 18:1, 19:1, 21:25 말씀을 찾아보시고 그 내용의 공통점을 적어 보십시오.

- <자기의 소견>과 <하나님의 뜻>을 혼동하지 않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 제사장은 어떤 지파 누구의 자손만이 할 수 있었을까요(출 28:1)?


<기도>

주님, 옛 이스라엘 사사시대 때는 백성들이 저마다 자기의 소견대로 행했다고 했습니다. 

오늘 본문에 나오는 미가라는 사람과 그 집만 보아도 당시의 이스라엘이 얼마나 무질서하고 말씀이 아닌 각자의 생각대로 하나님을 섬겼던가 하는 게 확인되고 있습니다. 

부디 하나님을 마치 우상을 섬기듯 하지 않도록, 오직 말씀에 따라 하나님의 뜻에 합당한 방식으로 섬기도록 성령으로 저희를 깨우쳐 주시옵소서.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