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기
2020.01.25 16:31

돌라와 야일 (삿 10:1-9)

조회 수 25

돌라와 야일

삿 10:1-9


<아비멜렉의 뒤를 이어서 잇사갈 사람 도도의 손자 부아의 아들 돌라가 일어나서 이스라엘을 구원하니라...>(1절).

오늘 우리는 돌라에 대해 많은 것을 알지 못합니다. 그러나 본문의 전후 문맥을 살피면 <돌라>야말로 유능한 사사였다는 사실이 짐작됩니다. <돌라가 일어나서 이스라엘을 구원하니라> 그가 어떤 적으로부터 이스라엘을 구원했는지는 알 길이 없습니다. 그 적이 미디안인지, 블레셋인지, 모압인지, 암몬이었는지가 분명하게 밝혀져 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저는 이것을 이스라엘 공동체 내부 문제로부터 저들을 구원했다는 의미로 이해하고 싶습니다. 생각해보십시오. 아비멜렉이 죽은 후 이스라엘의 민심이 얼마나 흉흉했겠습니까? 아마도 아비멜렉이 통치하던 지난 3년간 이스라엘의 정서는 황폐할 대로 황폐해졌을 것입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죽고, 성읍들이 폐허가 되고, 결국은 아비멜렉마저도 비참한 최후를 맞았으니 나라가 얼마나 말이 아니었겠습니까? 그런데 돌라가 나서서 민심을 수습하고 공동체를 안정시킨 것을 두고 본문이 그가 <이스라엘을 구원하니라>고 평가했다는 것입니다. 


길르앗 사람 <야일>도 마찬가집니다. 많은 정보는 없지만 돌라 후에 일어나 <이십이 년 동안 이스라엘의 사사가 되니라>(3절)고 했습니다. 

야일은 아들이 30, 나귀가 30, 성읍이 30이었다고 합니다. 

이는 그가 상당한 부자였으며 권세를 가진 사람이었음을 뜻하지만, 다른 한편 그것은 곧 당시 이스라엘 사회가 그만큼 안정되어 있었다는 사실도 의미합니다. 


이렇듯 하나님은 그 폭력적이고 살인적인 아비멜렉의 권력을 종식시키시고 비록 영웅적이지는 않았지만 돌라와 야일을 세우사 백성들의 상처를 치유하시며 그들의 구원을 위해 봉사하게 하셨습니다. 그래서 이스라엘 공동체가 43년간 회복과 치유의 세월을 살게하셨습니다. 


<적용>

-<돌라>와 <야일>이란 이름의 뜻은 각각 무엇일까요?

-본문 6절이 말씀하는 <아람의 신들, 시돈의 신들, 모압의 신들, 암몬의 신들>에는 어떤 것이 있었을까요?

-여호와께서 이스라엘을 블레셋 사람과 암몬 자손의 손에 파셨다(7절)는 말씀은 무슨 뜻이었습니까?


<기도>

주님, 아비멜렉이 등장해 칼로 통치하며 또 반대 세력들을 무참하게 살육하고 성읍을 불사르다 결국은 데베스 성읍에서 여인이 던진 맷돌짝에 맞아 비참한 최후를 맞았습니다. 

하나님이 이름 없는 여인을 통해 그의 죄악을 응징하신 겁니다. 

그리고 돌라와 야일을 통해 상처 입은 이스라엘을 치유하시며 감싸주셨습니다. 

저희들 사사기 말씀의 이 대목을 통해 다시 한 번 하나님의 공의와 사랑을 깊이 깨닫고 또 배우게 해주시옵소서.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