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기
2020.01.04 15:06

여호와가 다스리리라 (삿 8:18-26)

조회 수 24

여호와가 다스리리라

삿 8:18-26


<... 하나같이 왕자들의 모습과 같더라>(18절).

미디안 연합군을 지휘했던 두 왕 세바와 살문나가 다볼에서 죽인 기드온의 형제들에 대한 진술입니다. 적들이 보기에도 당시 기드온의 형제들이 다 왕자처럼 보였다는 것입니다. <그들은 내 형제들이며 내 어머니의 아들들이니라...>(19절). 기드온은 그들이 분명 자신의 친형제들이었음을 고백합니다. 베드로전서는 이렇게 말씀합니다. <너희는 택하신 족속이요 왕 같은 제사장이요 거룩한 나라요 그의 소유가 된 백성이니...>(2:9). 따라서 우리는 바람에 날리거나 시간 속에서 사라져 버릴 것들을 붙잡고 그걸 의지하고 믿는 어리석은 자들이 되지 말아야 합니다. 이 세상 모든 것이 흔들리고 무너진다 해도 하나님에 대한 신뢰와 믿음만 있으면 결코 어둠의 바다를 무작정 헤매는 일은 없을 것입니다. 해가 저물고 배가 흔들린다 해도 그러한 우리의 신앙이 결국은 우리를 저 바다 건너 편으로 이끌어 갈 것입니다. 


기드온의 겸손과 신앙을 보십시오. <내가 너희를 다스리지 아니하겠고 나의 아들도 너희를 다스리지 아니할 것이요 여호와께서 너희를 다스리시리라>(23절). 진정한 왕은 하나님이시라는 가르침입니다. 백성들이 나서서 <당신이 우리를 미디안의 손에서 구원하였으니 당신과 당신의 아들과 당신의 손자가 우리를 다스리로서>(22절)라고 했음에도 그것을 사양하며 오직 여호와 하나님만이 이스라엘을 다스리시는 진정한 왕이시고 또 모든 영광을 받아 마땅하신 분이시라는 겁니다. 


인간이 아니라 하나님을 의지하십시오. 인간이 아니라 하나님의 다스리심을 받으십시오. 거기에 승리가 있고, 평안이 있고, 하나님의 나라가 있습니다. 우리의 삶의 모든 분야가 다 하나님의 다스리심 하에 있어야 합니다. 그게 바로 성경이 가르치는 하나님의 나라입니다. 하나님이 다스리시고, 하나님의 주권이 관철되는 세계가 주님이 꿈꾸시고 우리가 추구해야 하는 공의로운 복음의 나라입니다. 부디 새해에도 당신의 심령과 가정과 교회와 사회, 우리나라가 모두 하나님의 온전하신 통치하에 놓이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적용>

-본문 22절과 23절을 읽고 당신의 소감을 간략히 적어 보십시오.

-당신이 이해하는 <하나님의 나라>는 어떤 세계입니까?

-히브리말로 <시믈라>라고 하는 이스라엘 사람들의 <겉옷>(25절)의 용도에 대해 아는 대로 적어보십시오. 


<기도>

주님, 이 우주와 역사와 각 민족의 진정한 통치자는 오직 하나님이심을 고백합니다. 

일찍이 기드온도 <우리를 다스리소서!>하는 백성들을 향해 <오직 여호와께서 너희를 다스리시리라>며 사양했습니다. 

저희에게도 그런 확신과 고백을 주사 이 땅에서 하나님의 의를 이루는 일에 기꺼이 두 팔을 걷어 부치게 해주시옵소서. 온 세계가 오로지 하나님의 다스리심을 받고 하나님의 뜻을 이루며 사는 하나님의 나라가 되기에 부족함이 없게 해주시옵소서.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