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기
2020.01.04 15:05

브누엘의 망대 (삿 8:10-17)

조회 수 13

브누엘의 망대

삿 8:10-17


<... 칼 든 자 십이만 명이 죽었고 그 남은 만 오천 명 가량도 그들을 따라와서 거기에 있더라>(10절).

미디안 군대의 칼 든 병사가 십이만 이나 죽었다고 합니다. 패잔병도 만 오천이나 됐다고 합니다. 기드온의 3백 명 용사에 비하면 그 패잔병조차도 50배에 달합니다. 그러나 여호와의 놀라운 권능을 체험한 기드온의 용사들은 사기가 충천했고, 패잔병들은 크게 위축되어 또 다시 도주하기에 급급했습니다. 더구나 미디안 연합군의 두 왕인 <세바와 살문나>(12절)가 기드온의 손에 사로잡혔다는 소식을 접한 후에는 완전히 두려움에 사로잡혀 제대로 한번 싸워보지도 못한 채 궤멸되고 말았습니다. 


이로써 7장부터 계속 되어온 기드온군과 미디안 연합군과의 싸움은 사실상 여기서 끝납니다. <브누엘 망대를 헐며 그 성읍 사람들을 죽이니라>(17절). 이는 기드온에 의해 브누엘 성읍이 완전히 파괴된 것을 의미하며 또한 이것은 9절에서 다짐한 기드온의 의지가 그대로 다 실현되었음을 뜻합니다. <이 망대를 헐리라!>

오늘날도 마찬가집니다. 

자기만의 것에 집착하지 않고 민족과 사회와 공동체의 자유와 이익을 위해 희생하고 봉사하겠다는 결단과 의지가 바로 한 사회의 불균등한 질서나 외부 세력의 억압과 위협으로부터 내 민족이나 내가 속한 공동체를 구할 수 있는 정신적 저력이며 또한 믿음의 잠재력입니다. 주님은 언제나 그 같은 일을 감당해 갈 신앙 공동체를 원하십니다. 왜냐하면 그런 현실, 그런 공동체의 사역을 통해서만 하나님의 나라가 열리고, 마침내 그 나라의 영토가 확장되어 가기 때문입니다. 

지금도 많은 사람들이 앞날에 대한 이런저런 두려움으로 크게 걱정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교회가 그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줄 수 있어야 합니다. 하나님의 부르심에 응답한 기드온과 그의 용사들처럼 교회가 두려움 없는 신앙으로 역경을 뚫고 담대하게 나아가는 힘을 내 뿜어야 합니다. 


<적용>

-본문 10절에서 미디안 군대를 왜 <동방 사람>이라고 했을까요?

-<브누엘>은 <브니엘>의 다른 이름으로 얍복강 북쪽에 있는(창 32:31) 성읍입니다. 그렇다면 어느 지파의 기업이었을까요?

-기드온이 <브누엘의 망대를 헐리라>(9절)고 한 것은 무엇을 뜻하는 다짐이었을까요?


<기도>

주님, 기드온과 그의 군대는 비교조차 할 수 없는 전력의 열세 가운데서도 미디안 군대를 완전히 진멸했습니다. 미디안 연합군을 지휘하던 세바와 살문나를 처단하며 사실상 그 전쟁을 종료했습니다. 주님, 저희도 세상을 살아가며 큰 위기를 만날 때, 엄청난 규모의 적들을 대면할 때 불안해하거나 그것을 그저 절망이나 불행이라고만 느끼지 않게 해주시옵소서. 그때가 오히려 기드온처럼 우리의 영혼이 슬픔과 분노와 두려움의 껍질에서 해방되어 생명의 근원되신 하나님의 권능을 깊이 체험할 수 있는 기회임을 깨닫게 해주시옵소서.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