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기
2019.11.09 08:52

모세의 장인 (삿 1:16-21)

조회 수 2

모세의 장인

삿 1:16-21


<모세의 장인은 겐 사람이라 그의 자손이 유다 자손과 함께 종려나무 성읍에서 올라가서 아랏 남방의 유다 황무지에 이르러 그 백성 중에 거주하니라>(16절). 

모세의 장인 이드로가 속했던 겐 족속이 이스라엘 백성들과 함께 가나안 땅에 들어왔음을 보여주는 대목입니다. 

모세의 장인 이드로와 그의 처남 호밥은 가나안 원주민이 아니라 미디안 족속 중 하나인 겐 족이었습니다. 이들은 주로 홍해 부근, 엘란만 동부지역인 아카바만 일대에 거주했는데 점차 북상하여 후에는 모압 경계선 북부(민 21:4), 팔레스틴 남부 산악지대까지 흩어져 살았는데 모세 이후로부터는 히브리인들과 밀접한 관계를 가지며(출 2:15-22) 다윗시대까지 여러 차례 언급되고 있습니다(삼상 15:6, 30:29). 

그리고 본문은 이 겐 족이 유다지파의 지경 내에 거하며 이스라엘과 더욱 밀접한 관계에 있었음을 보여줍니다. 


반면 21절에 나오는 <여부스 족속>은 가나안 일곱 족속 중 하나로 예루살렘 산악지대에 살던 원주민들이었습니다. 그래서 한 때는 예루살렘을 <여부스>라고도 불렀습니다(19:10, 수 15:18, 18::28, 대상 11:4). 그런데 베냐민 지파와 유다 지파의 정복 실패로 사사시대 동안은 예루살렘이 이스라엘로부터 독립되어 존재하다 다윗시대에 와서 비로소 완전히 정복됩니다(삼하 5:6-10). 물론 그 이후에도 부분적으로나마 여부스 족속의 예루살렘 거주가 허용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니다(삼하 24:16). 


다윗이 예루살렘을 수도로 삼은 것은 남쪽과 북쪽의 모든 지파들을 하나로 통합하기 위해서였습니다. 예루살렘이 지정학적으로 남부와 북부의 중앙에 위치해 있었기에 양쪽 지역을 다 통솔하고 하나로 묶기에 적절한 입지로 판단했던 것입니다. 이때부터 예루살렘은 예수님 시대를 거쳐 오늘에 이르기까지 이스라엘 백성들의 정치 종교적인 중심지로 자리매김을 해 온 것입니다. 


<적용>

-모세의 장인은 이드로, 아내는 이드로의 일곱 딸 중의 하나인 누굽니까(출 18:2-4)?

-모세와 관련된 인물 중 <호밥>(민 10:29)은 누굽니까?

-이스라엘 백성들이 여부스 족속을 쫓아내지 못하고 예루살렘을 오랫동안 정복하지 못했던 가장 큰 이유는 무엇이었습니까?


<기도>

주님, 모세의 장인이 속했던 겐 족속은 이방인이었음에도 결국 하나님의 백성에 편입되어 가나안에 들어왔고, 유다 지파와 함께 거하며 더불어 살았습니다. 이렇듯 이방인도 회개하고 하나님을 섬기며 택하신 백성들과 함께 교제하면 하나님이 은혜를 베푸사 의인의 반열에 들게 하심을 깨닫습니다. 

이스라엘이냐 이방인이냐가 아니라 회개와 전향이며, 그 중심에 하나님이냐 우상이냐가 결정적임을 바르게 깨닫는 저희들 되게 해주시옵소서.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