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호수아
2019.08.17 10:57

힌놈 아들의 골짜기 (수 15:1-12)

조회 수 16

힌놈 아들의 골짜기

수 15:1-12


본문은 요단 서편에서 가장 먼저 땅을 배분받은 유다 지파의 기업을 소개하는 대목입니다. 유다 지파는 가나안의 주요 지대를 차지했는데, 그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었습니다. 하나님은 일찍이 야곱을 통해 유다 지파가 좋은 포도원과 비옥한 목초지를 차지할 것이라고 약속하셨는데(창 49:11-12), 그 하나님의 약속이 실제 이루어진 것입니다.

 

<또 힌놈의 아들의 골짜기로 올라가서 여부스 곧 예루살렘 남쪽 어깨에 이르며 또 힌놈의 골짜기 앞 서쪽에 있는 산꼭대기로 올라가나니 이곳은 르바임 골짜기 북쪽 끝이며>(8절).

예루살렘의 서쪽에서 남쪽으로 길게 이어져 있는 이 <힌놈 골짜기>는 아하스 왕 이래 <몰록>이라는 우상에게 자기 자녀를 바친 유아인신제사 장소로 악명이 높은 곳이었습니다. 즉 그 골짜기의 <도벳>이라는 곳에서 바알과 몰록에서 제 자녀를 불살라 바치는 극악한 의식이 이루어졌던 곳입니다. 이사야 선지자는 이 힌놈 골짜기에 대해 <패역한 자들의 시체를 볼 것이라 그 벌레가 죽지 아니하고 그 불이 꺼지지 아니하여 모든 혈육들에게 가증함이 되리라>(사 66:24)고 했고, 예레미야 선지자도 <날이 이르면 이곳을 도벳이라 하거나 힌놈의 아들의 골짜기라 말하지 아니하고 죽임의 골짜기라 말하리라>(렘 7:32)고 예언했습니다. 

한편 신약성경에서는 이 지명이 <게 벤 힌놈> 혹은 <게헨나>로 바뀌어 영원한 형벌의 장소를 가리키는 개념이 되었습니다(마 5:22). 힌놈 골짜기의 도벳 산당에서 얼마나 많은 인신 공양이 이루어졌으면 더 이상 매장할 자리가 없었다(렘 7:32)고 했겠습니까? 자기 자녀를 산 채로 불태워 바치려는 부모들이 줄을 서고, 뜨거운 불길과 연기 사이로 아이들의 절규하는 울부짖음이 끊이지 않은 가운데 살타는 끔찍한 냄새가 온 골짜기에 진동하지 않았겠습니까? 당시 힌놈의 골짜기는 그야말로 인간 도살장이었습니다. 그런데 바로 그 생지옥이 영원한 형벌의 상징인 게헨나의 모델이라는 사실을 잊지 마십시오.


<적용>

-본문과 민수기 34:3-5을 비교하며 유다 지파의 기업을 확인해 보십시오.

-본문 7절에 나오는 <아골 골짜기>는 어떤 곳입니까?

-<힌놈의 아들의 골짜기>에 관한 예레미야 32:35 말씀을 찾아 적어 보십시오.


<기도>

주님, 힌놈 골짜기는 암몬 족속의 신 몰렉에게 자신의 어린 자녀를 산 채로 불살라 바쳤던 끔찍한 곳이었습니다. 도대체 그들은 자녀를 제물로 바치면서까지 얻고 싶은 게 무엇이었는지 궁금합니다. 인간의 탐욕이 얼마나 무서운지를 다시 한 번 깊이 깨닫습니다. 그래서 주님이 지옥이라는 뜻으로 가장 많이 사용하신 단어도 바로 게헨나였습니다. 또 가룟 유다가 목을 맨 아겔다마도 바로 그곳이었다고 합니다. 그렇습니다. 주님! 하나님을 떠남이 바로 지옥이고 힌놈의 골짜기입니다. 저희 마음 가운데는 몰록의 제단인 도벳이 없는지 살펴보게 해주시옵소서.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