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호수아
2019.07.13 16:40

이와 같이 하시리라 (수 10:22-30)

조회 수 6

이와 같이 하시리라

수 10:22-30


막게다 굴에 가둬놓은 아모리의 다섯 왕을 끌어내어 공개 처형을 하는 장면입니다. 

이는 결코 여호수아가 임의로 집행한 야만적인 행위가 아니라 하나님의 명령(신 7:2)을 충실히 따른 순종의 행위에 다름 아니었습니다. 

<... 여호수아가 함께 갔던 지휘관들에게 이르되 가까이 와서 이 왕들의 목을 발로 밟으라>(24절). 

이는 그들에 대해 이스라엘 군대가 완전히 승리한 사실을 상징하며 더 나아가서는 땅의 모든 왕들을 두렵게 하사 진흙을 밟듯 하시는(사 41:25) 하나님의 권세와 심판을 경고하는 행위였습니다. 

즉 그리스도께서 당신을 대적하는 땅의 모든 세력들을(2:2) 결국 그의 발등상이 되게 하실 것이고(시 110:1, 빌 2:10, 히 2:8), 그리스도의 군사들인 성도들 역시도 사탄의 머리를 발로 밟게 될 것(롬 16:20)이라는 겁니다. 


<두려워하지 말며 놀라지 말고 강하고 담대하라 너희가 맞서서 싸우는 모든 대적에게 여호와께서 다 이와 같이 하시리라>(25절).

이렇듯 여호수아가 이끈 당시 이스라엘 군대는 가나안 족속들을 진멸하되 왕들을 칼로 쳐 죽여 나무에 단다든가 원주민들을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모두 죽이는 등 극단적으로 잔인한 행위를 보이는 것에 대해 거북해 하거나 이는 하나님의 본성에 반한다며 비판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스라엘의 가나안 정복은 단순한 침략 행위가 아니라 수 백 년 동안을 인내해온(창 15:16) 패역의 땅, 패역의 족속들에 대한 하나님의 진노요 심판이라고 봐야 하며, 이스라엘의 군대는 하나님의 그 심판을 수행하는 집행관이라고 이해해야 옳습니다. 

어느 시대나 하나님은 사탄의 세력과 죄악을 진멸하되 옛 가나안 정복처럼 그렇게 뿌리째 척결하기를 바라십니다. 

심지어 주님은 <네 오른 눈이 범죄하거든 빼어 버리라 ... 네 오른 손이 범죄하면 찍어 버리라>(마 5:9-0)고 하지 않았습니까? 이는 오른 눈, 오른 손을 실제 찍으라는 말씀이라기보다 죄의 원천과 근원을 가차없이 제거하라는 말씀입니다. 

부디 가나안 원주민들의 가혹한 진멸이 이 시대 우리들에게 무엇을 말씀하는지를 깊이 사색해 보십시오.


<적용>

-본문 25절 말씀이 여호수아서에 유독 자주 등장(1:6, 9)하는 이유는 뭘까요?

-가나안 다섯 왕들의 피난처가 결국은 그들의 무덤이 된 동굴은 어떤 곳이었습니까?

-본문 29절에 나오는 가나안 남부지방의 <립나>는 어떤 성읍이었습니까?


<기도>

주님, 아모리 족속의 다섯 왕들은 이스라엘 군대를 피해 살겠다며 피신한 막게다의 굴이 결국 그들의 죽음의 굴, 무덤이 되고 말았습니다. 

그렇습니다. 이 세상의 세력들은 자신들이 판 굴에 갇혀 결국은 멸망하고 말 것입니다. 

분명 하나님은 <너희와 맞서서 싸우는 모든 대적들에게 그같이 하시겠다>고 선언하셨사오니 저희들 더욱 담대하게 주님 명하신 싸움에 임할 수 있도록 격려해 주시옵소서.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