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호수아
2019.06.29 14:04

에발산 (수 8:30-35)

조회 수 17

에발산

수 8:30-35


<그때에 여호수아가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를 위하여 에발산에 한 제단을 쌓았으니>(30절).

이것은 신명기 27:1-8에서 명하신 하나님의 말씀을 실천한 것입니다. 

<너희가 요단을 건너거든 내가 오늘 너희에게 명령하는 이 돌들을 에발산에 세우고 그 위에 석회를 바를 것이며 또 거기서 네 하나님 여호와를 위하여 제단 곧 돌단을 쌓되...>(신 27:4-5).

 협곡을 사이에 두고 서로 마주 보고 있는 에발산과 그리심산 중에서 굳이 저주를 선포한 에발산에 희생 제단을 쌓게 하신 이유는 뭘까요?


저주가 있는 곳에 희생의 제사가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죄가 있는 곳에 제단이 필요합니다. 죄인들을 위해 주님이 희생의 제물, 속죄의 제물이 되시지 않았습니까? 

또한 <여호수아가 거기서 모세가 기록한 율법을 이스라엘 자손의 목전에서 그 돌에 기록하며>(32절). 그렇습니다. 

죄인들에게는 반드시 이 둘이 필요합니다. 

희생의 제사를 드릴 수 있는 제단과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여호수아가 거기서 율법을 돌에 기록했다는 것은 언제나 잊지 말고 기억하라는 것입니다. 

죄인들을 속죄하시기 위해 십자가의 제단에서 희생의 제물이 되신 주님을 잊지 맙시다.

 돌 판에 새기듯 하나님의 말씀을 우리의 마음 판에 깊이 각인합시다. 


에발산에서 희생의 제사를 드린 사람만이 축복의 산인 그리심에 오를 수 있음을 생각합시다.

 따라서 그리심은 자신이 이 세상을 살아가는 참다운 의미를 새롭게 발견하고 그 가치의 빛을 발하는 자만이 오를 수 있는 산입니다. 

그를 만나는 사람마다 새로운 존재 방식이 무엇인지를 깨우치게 하는 사람, 누구도 세상을 헛되이 살지 않도록 본이 되어 주는 사람, 그런 사람이 오르는 산입니다. 

그래서 그리심산은 축복의 산이자 기쁨의 산이고, 우리 모두가 에발산을 지나 꼭 올라야 할 아름다운 구원의 산입니다. 


[적용]

-오늘 본문과 관계가 깊은 신명기 27:1-8 말씀을 찾아 읽어 보십시오.

-일찍이 모세가 각각 그리심산과 에발산에 설 자로 구분한 지파들을 신명기 27:12-13에서 확인해 보십시오.

-구약 성경이 말씀하는 <축복과 저주>의 기준은 무엇입니까(신 28:1-68)?


[기도]

주님, 저희로 하여금 일찍이 이스라엘 백성들이 에발 산에다 <한 제단을 쌓은> 사실을 잊지 않고 기억하게 하시옵소서. 

희생의 제사는 죄와 저주가 있는 곳에 필요하고, 주님도 죄 많은 저희 인생들을 위해 십자가의 제단에 희생의 제물로 바쳐지신 사실을 생각하며 감사하는 저희들 되게 해주시옵소서. 

또한 말씀에 대한 순종 여부가 축복과 저주의 분수령이요 에발산과 그리심산의 갈림길임도 망각하지 않게 해주시옵소서.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