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호수아
2019.05.17 19:26

요단을 건너다 (수 3:14-17)

조회 수 13

요단을 건너다

수 3:14-17


본문에는 요단강이 흐름을 멈추고 바닥을 드러냄으로써 이스라엘 백성들이 안전하게 도하한 사건이 간결하게 기록되어 있습니다. 장황한 수사 없이 당시 발생한 사건만을 간략히 기록한 것은 이 사건의 실제성을 보다 분명하게 전달하기 위해서였을 것입니다. 

당시 요단강 도하가 이루어진 니산월(오늘날의 태양력으로는 3, 4월 경)은 팔레스틴의 강수량이 가장 많은 때였습니다. 따라서 호수나 강들이 최고 수위를 기록할 때 도하를 감행했다는 것은 하나님의 역사 외에는 달리 설명할 길이 없습니다. 

홍해를 도할 때와 마찬가지로 요단강 역시도 하나님의 초자연적인 역사가 나타나 안전한 도하작전이 이뤄질 수 있었습니다. 


<곧 위에서부터 흘러내리던 물이 그쳐서 ... 한 곳에 쌓이고 염해로 향하여 흘러가는 물은 온전히 끊어지매 백성이 여리고 앞으로 바로 건널새>(16절). 

언약궤를 멘 제사장들의 발이 강물에 닿자 조금 전까지만 해도 넘실대며 흐르던 요단 강물이 저 상류에서 멎으며 그 자리에 쌓이기 시작했고, 하류의 물들은 다 사해로 흘러들어가 그 사이 구간이 <마른 땅>(17절)이 되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그 모든 백성이 요단을 건너기를 마칠 때까지 모든 이스라엘은 그 마른 땅으로 건너갔더라>(17절)고 했습니다. 

원문에는 <건너갔더라>는 말씀을 <탐무>(완전히)라는 단어가 수식하고 있어서 2백만 정도로 추산되는 당시 이스라엘 백성들의 요단강 도하작전이 하나님의 역사로 완벽하게 마무리되었음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출애굽 초기에 만났던 홍해도, 출애굽 여정을 마감하는 순간에 만났던 요단강도 다 하나님의 초자연적인 기적으로 완벽하게 도하할 수 있었음을 잊지 않고 기억해야 할 것입니다. 믿는 자들은 그게 바다든 강이든 다 주님의 도우심으로 건너고 또 극복해야 합니다. <궤를 멘 제사장들의 발이 물가에 잠기자 곧 위에서 흘러내리던 물이 그쳤다>(15-16절)는 말씀을 기억하시고 언제나 주님의 뒤를 따라 도하작전에 임하십시오. 


<적용>

-지금 당신 앞에 놓인, 당신이 건너야 할 강은 어떤 것입니까?

-요단강 도하 전 여호수아가 백성들에게 당부한 두 가지 원칙을 적어 보십시오.

-본문 17절이 <마른 땅>을 두 번씩이나 강조한 이유는?


<기도>

주님, 이스라엘 백성들의 요단강 도하는 연중 물이 가장 많을 때 이루어졌습니다. 그럼에도 강바닥이 마른 땅처럼 되었다고 했습니다. 

따라서 2백만이 됐을 백성들이 한 사람의 낙오자도 없이 모두 완벽한 도하를 이뤄냈다고 했습니다. 

오늘 저희도 옛 이스라엘의 홍해와 요단 도하 기적에서 많은 것을 느끼고 깨닫게 해주시옵소서. 오로지 하나님의 역사로 저희 앞에 가로놓인 바다와 강을 안전하게 건너게 해주시옵소서.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