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5

가나안 땅을 바라보라

신 32:44-52


<... 느보산에 이르러 내가 이스라엘 자손에게 기업으로 주는 가나안 땅을 바라보라>(49절).

<느보산>은 아바람 산맥의 가장 높은 봉우리로 해발 802m입니다. <느보산>은 가나안 전역을 살펴볼 수 있는 최적의 장소로 가시거리가 약 100km에 달해 청명한 날에는 헤스본과 예루살렘까지도 볼 수 있다고 합니다. 하나님의 소명자로서의 모세의 일생은 호렙산에서 시작하여(출 3:1-17) 이처럼 느보산에서 끝납니다. 

<이는 신광야 가데스의 므리바 물가에서 이스라엘 자손 중 내게 범죄하여 내 거룩함을 나타내지 아니한 까닭이라 내가 이스라엘 자손에게 주고 땅을 맞은편에서 바라보기는 하려니와 그리로 들어가지는 못하리라>(51-52절). 

모세에게는 너무나도 가혹하고 그야말로 청천벽력과도 같은 선고였습니다. 다만 못돼먹은 백성들의 버르장머리를 좀 고쳐 주려한 것뿐인데 지나치게 혹독한 말씀이 아닐 수 없습니다. 이 고달프고 억울한 종의 입장도 좀 헤아려주셔야 하지 않느냐며 항변하고 싶은 모세의 심정도 이해가 되고도 남습니다. 그러나 백성들의 비방과 공격 때문에 속이 부글부글 끓고 감정이  북받쳐 크게 상처를 입은 점은 이해가 가지만 어쨌든 하나님의 명령을 수행하면서 그 위세를 빌어 자기의 감정을 드러낸 것은 하나님에 대한 정면도전에 다름 아니었다는 것입니다. 


세상의 공격 앞에서 하나님의 영광보다 자신의 권위를 더 앞세울 때 그것은 곧 하나님에게 반역하는 행위가 된다는 사실을 우리는 여기서 목격하게 됩니다. 당시 하나님께서 백성들이 저지른 악한 일보다 모세의 대응자세를 더 문제 삼았다는 것은 오늘날 우리에게도 깊은 경고가 됩니다. 이는 불의를 이겨내는 과정에서 그 자신이 불의한 방법의 유혹에 빠진다면 그것은 도리어 스스로를 더 비참하게 무너뜨리는 결과를 가져다준다는 것입니다.

 

위기에 직면했을 때보다 더욱 조심스러운 것은 정작 그 위기를 극복했을 때입니다. 어려움을 이겨낸 것이 도리어 교만의 뿌리가 되어 자신을 내세우는 자가 되기 쉽기 때문입니다. 부디 모세의 이 뼈아픈 체험이 당신의 인생살이에서도 두고두고 귀한 일깨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적용>

-모세의 생애와 관계된 산들을 적고, 그 산에서 어떤 일이 있었는지를 간략히 정리해 보십시오.

-느보산에서 가나안 땅을 바라본 당시 모세의 심경은 어땠을까요?

-아론이 죽은 곳이라는 <호르산>(50절)은 어디 있으며 어떤 산입니까?



<기도>

주님, 결국 모세는 가나안 맞은편 산인 느보산에서 하나님이 주신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을 바라만 보았을 뿐 들어가지는 못했습니다. 그가 광야 므리바에서 자신의 혈기만 드러냈을 뿐 하나님의 거룩함을 나타내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하셨습니다. 이 사건, 이 하나님의 말씀이 이 시대를 살아가는 저희에게도 엄숙한 경고의 메시지가 되게 해주시옵소서. 언제나 하나님의 기쁨과 영광과 거룩함을 드러내며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며 사는 저희들이 되게 해주시옵소서.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