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기
2018.10.20 09:37

축복과 저주 (신 11:26-32)

조회 수 14

축복과 저주

신 11:26-32


<내가 오늘 복과 저주를 너희 앞에 두나니>(26절).

<복과 저주>는 이스라엘 백성들이 하나님 앞에서 어떻게 사느냐의 여부, 즉 순전히 그들 스스로의 선택에 따라 결정되는 삶의 열매였습니다. 그럼에도 하나님이 강경한 어조로 저주를 경고하신 것은 다 이스라엘을 축복의 길로 이끄시기 위함이었습니다. 


 기어이 하나님의 뜻을 저버리고 가나안 족속들이 섬기던 바알과 아세라, 그리고 암몬이나 모압 족속들이 섬기던 이방 신들을 섬기면 결국 경고하신 저주를 피하지 못할 것이라는 말씀입니다. 하나님은 이 사실을 보다 분명히 하고 이스라엘 백성들의 뇌리에 깊이 각인 시키시기 위해 <... 너는 그리심산에서 축복을 선포하고 에발산에서 저주를 선포하라>(29절)고 하셨고, 실제 이 퍼포먼스는 후에 여호수아에 의해 그대로 실행되었습니다(수 8:30-35). 

나란히 놓은 두 산의 외형적인 모습만 봐도 그리심 산은 숲이 울창하고 풍성하여 축복받은 산처럼 보이고, 에발 산은 험한 바위산이어서 저주받은 산처럼 보입니다. 또한 이 두 산은 이스라엘 사람들의 왕래가 잦은 가나안 땅 중간쯤에 위치해 있어 <축복과 저주>가 언제나 그들의 삶 한복판에 있음을 암시하고 있습니다. 아담과 하와가 범하여 저주를 받았던 선악과도 <동산 중앙>(창 3:3)에 있었다고 했습니다.

오늘날 우리도 마찬가집니다. 축복과 저주가 먼 곳에 있지 않습니다. 늘 내가 살아가는 삶의  장 한복판에 있습니다. 내 가정, 내 직장, 내가 출석하는 교회, 내가 몸 담고 있는 사회 한 가운데 <축복과 저주>가 있습니다. 

기억하십시오. 우리의 축복과 행복은 반드시 하나님의 말씀으로부터 주어집니다. <...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의 명령을 들으면 복이 될 것이요 ... 도에서 떠나 여호와의 명령을 듣지 아니하고 다른 신을 따르면 저주를 받으리라>(27-28절). 이렇듯 우리 앞에는 늘 하나님의 말씀이 놓여져 있고 그 말씀에 대한 순종 여부가 내 삶의 축복과 저주를 결정한다는 사실을 절대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적용>

-당신은 우리 인생의 행복과 저주가 하나님의 말씀에 달렸다는 사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당신은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를 에덴동산 중앙에 두신 하나님의 뜻을 어떻게 이해하고 계십니까?

-그리심산과 에발산에 관해 말씀해 보십시오.


<기도>

주님, 하나님은 저희 앞에 말씀을 두시고 저희가 그 말씀을 들으면 복이 되게 하시고 돌이켜 그 말씀을 떠나 불순종하면 저주를 받으리라고 경고하셨습니다. 하오니 이 엄숙한 사실을 저희가 늘 마음에 새기고 언제나 저희 앞에 놓인 말씀에 순종하고 그 명령에 복종하며 살아가게 해주시옵소서. 말씀에 순종하면 반드시 <여호와께서 너희에게 주시는 땅에 들어가 그 땅을 차지하여 거기서 거주하게>(31절) 하신다고 하셨사오니 오늘 저희도 꼭 그런 축복을 누릴 수 있게 해주시옵소서.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