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기
2018.07.14 20:10

그 땅을 차지하라 (신 2:16-25)

조회 수 12

그 땅을 차지하라

신 2:16-25


하나님이 모압과 암몬 자손들과는 다투거나 싸우지 말고 그들을 괴롭히지도 말라고 하셨습니다. 아브라함의 조카인 롯의 후예들이기 때문입니다. 또 에서의 자손인 에돔 족속도 마찬가집니다. 그들은 다 친척이고 같은 혈육이므로 하나님이 그들의 땅도 넘보지 말라고 당부하셨고 폐를 끼치는 일도 금하셨습니다. 


그러나 헤스본 왕 시혼의 땅은 달랐습니다. <너희는 일어나 행진하여 아르논 골짜기를 건너다 내가 헤스본 왕 아모리 사람 시혼과 그의 땅을 네 손에 넘겼은즉 이제 더불어 싸워서 그 땅을 자지하라>(24절). 

원래는 헤스본도 하나님이 이스라엘에게 주시기로 한 땅이 아닙니다. 그러나 헤스본 사람들이 이스라엘을 대적하며 길을 내주지 않았기 때문에 하나님이 그들을 이스라엘 손에 넘기시며 그 땅을 차지하게 하신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그 어떤 무례한 적들도 하나님이 그들을 우리 손에 붙이시면 우리를 당해낼 수 없고 하나님이 그 대적하는 자들의 땅을 우리에게 주사 차지하라 하시면 그게 곧 우리의 땅이 됩니다. 보십시오! <오늘부터 내가 천하 만민이 너를 무서워하며 너를 두려워하게 하리니 그들이 네 명성을 듣고 떨며 너로 말미암아 근심하리라>(25절)고 하시지 않았습니까?


우리가 때로 힘들고 낙심되어 그냥 그 자리에 주저앉고 싶을 때도 그렇게 할 수 없는 이유는 이렇게 하나님이 허락하시면 오늘이라도 땅을 차지할 수 있고, 하나님이 우리의 대적을 우리 손에 붙이시면 아무리 강대한 자도 우리가 능히 이길 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한 하나님이 역사하시면 천하 만민이 우리를 두려워하여 시비는커녕 그들이 도리어 우리로 말미암아 근심하게 되리라고 하셨기 때문입니다. 


부디 하나님이 오늘 우리의 가슴에도 큰 용기와 확신과 하나님의 기운으로 가득 찬 사랑의 숨결을 허락하시길 빕니다. 그래서 우리의 삶의 자리가 낙담이나 탄식이나 절망의 어둡고도 음습한 땅이 아니라 내일의 희망을 여는 헤스본 땅이 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적용>


-천하 만민이 믿는 자들을 무서워하고 떨며 근심한다면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헤스본 왕 아모리 사람 시혼이 이스라엘을 대적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당신은 때로 하나님이 당신을 돕고 편들고 계심을 체험하고 계십니까? 


<기도>

주님, 헤스본 왕 시혼은 무례했고, 이스라엘에 대해 대단히 적대적이었습니다. 그냥 곱게 지나가겠다는 해도 길을 열어주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결국 하나님의 진노를 샀고, 하나님이 그의 땅을 이스라엘로 하여금 차지하게 하셨습니다. 주님, 저희에게 보다 너그러운 마음, 관대한 마음을 주사 남을 도우며 양보하며 협조하며 더불어 살게 해주시옵소서. 시혼 왕은 자기 땅을 지키려다 오히려 잃고 말았습니다. 서로 나누며 격려하며 화평을 도모하며 사는 게 가장 아름다운 삶임을 깨닫게 해주시옵소서.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