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기
2018.07.07 12:16

홍해 길로 (신 1:38-46)

조회 수 30

홍해 길로

신 1:38-46


하나님이 이스라엘을 징계하사 다시 광야로, 홍해 길로 돌리시는 대목입니다. 

그제서야 정신을 차린 이스라엘이 <우리가 여호와께 범죄하였사오니 우리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명령하신 대로 우리가 올라가서 싸우리이다>(41절)하며 <각각 무기를 가지고 산지로 올라가려 할 때에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 너희는 올라가지 말라 싸우지도 말라 내가 너희 중에 있지 아니하니 너희가 대패할까 하노라>(31-42절)하셨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하나님의 그 말씀을 듣지 않고 기어이 산지로 올라가지만 결국은 아모리 족속에게 패해 세일산을 지나 호르바까지 쫓겨나고 말았습니다 본문 45절은 당시 백성들이 통곡했고 하나님은 그들의 소리를 듣지 않으셨다고도 합니다. 하나님 역시 단단히 진노하셨지만 백성들의 통곡도 진심어린 회개의 눈물이었다기보다는 전쟁에서 무참하게 패한 데 대한 회환의 눈물, 한탄의 눈물이었기 때문입니다. 

<너희가 가데스에 여러 날 동안 머물렀나니 곧 너희가 그 곳에 머물던 날 수대로니라>(46절).

이스라엘 백성들의 불신앙과 불순종에 대한 하나님의 형벌은 가혹했습니다. 그들은 다시 가데스를 중심으로 오랜 세월을 방랑해야 했습니다. 하루를 1년으로 산정, 약 38년을 유랑한 것입니다. 

하나님은 언제나 우리의 믿음대로 하십니다.

불평하고 원망하고 불순종하고 불신하면 또 그대로 갚으십니다. 악한 세대 가운데서도 하나님께 온전히 순종했던 갈렙을 보십시오. 그의 믿음대로 축복하셨고, 자손들과 함께 가나안에 입성하게 하사 약속의 땅의 감격을 누리게 하셨습니다. 하나님의 능력을 확신하며 모세의 후계자로서의 리더십을 보인 여호수아 역시도 새로운 세대를 이끌고 가나안에 입성할 수 있도록 은혜를 베푸셨습니다. 다 믿음대로, 순종한대로 된 것입니다. 이스라엘은 뒤늦게 말씀에 순종하여 진군하겠다며 호들갑을 떨었고, 회개한다며 통곡하기도 했습니다만, 그러나 <여호와께서 귀를 기울이지 아니 하셨다>고 합니다. 때가 늦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이 우리더러 산지로 가라하면 산지로 가고 광야로 가라하면 광야로 가는 것이 순종입니다. 그럼에도 이스라엘은 오로지 이기적인 잣대로만 손익을 계산하고 행동했습니다. 그것은 하나님께 대한 순종한 것이 아니라 자신의 욕망에 굴복한 것입니다. 


<적용>

-당신은 지금 하나님의 뜻이 분명함에도 손익을 따지느라 머뭇거리고 있지는 않습니까?

-당신은 때로 단순한 순종이 정답일 때가 있음을 인정하십니까?

-숱한 여호와의 능력과 기적을 체험하고도 불순종하고 불신하여 혹독한 징계를 당한 이스라엘을 보며 당신은 무슨 생각을 하십니까?


<기도>

주님, 거역하고 원망하고 불신하는 백성들을 하나님이 다시 광야로 돌려보내시며 오랜 세월 유랑하게 하셨습니다. 아직도 그들이 약속의 땅에서 살아갈 하나님의 백성의 자격을 갖추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하나님이 그들을 다시 광야로 추방하신 겁니다. 저희들 이런 과거 이스라엘의 역사를 통해 약속의 땅은 오직 믿음의 백성들만이 누릴 수 있는 축복이요 영원한 특권임을 깊이 깨닫게 해주시옵소서.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