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더
2018.06.01 22:26

하만의 최후 (에 7:8-10)

조회 수 46

하만의 최후

에 7:8-10


약자라고 슬퍼하지 마십시오. 강자라고 자만하지 마십시오. 하나님의 극적인 반전 드라마는 언제 어디서나 가능합니다. 하나님은 당신이 원하시면 어떤 상황에서도 대역전을 이끌어 내시는 분이십니다. 사실 성경은 모든 사건이 다 반전 스토리입니다. 성경은 그야말로 반전의 집대성입니다. 가령 로마제국을 죽음의 공포로 유지하게 한 십자가 형틀이 오히려 구원의 영원한 상징이 되지 않았습니까? 이것이야말로 반전 중의 대반전 아닙니까? 역설 중의 대역설 아닙니까? 

<왕이 이르되 저가 궁중 내 앞에서 왕후를 강간까지 하고자 하는가>(8절).

<... 모르드개를 달고자 하여 하만이 높이가 오십 규빗 되는 나무를 준비하였는데 이제 그 나무가 하만의 집에 섰나이다 왕이 이르되 하만을 그 나무에 달라>(9절).


심은 대로 거둔다는 말씀이 가장 정확하게 성취되는 순간입니다. 악을 심었던 하만은 이제 스스로 최악의 열매를 거두게 됐습니다. 

<모르드개를 매달려고 한 나무에 하만을 다니 왕의 노가 그치니라>(10절). 

악인은 결국 자기가 판 구덩이에 스스로 빠집니다. 남을 잡으려고 팠으나 결국은 자신이 빠져 파멸하고 맙니다. 문제는 기도하며 하나님이 손을 쓰시는 그 순간까지 기다려야 한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반전 드라마 작가이심을 믿고 끝까지 인내해야 한다는 겁니다. 


바사 왕국의 제2인자였지만 누구도 위기에 처한 하만을 변호해 주지 않았습니다. 두둔이나 옹호는 커녕 내시들마저도 그를 고소할 뿐이었습니다(8절). 하나님으로부터 버림을 당하면 그는 더 이상 희망이 없습니다. 누구도 그를 동정하지 않습니다. 하만의 최후가 바로 그랬습니다. 하만은 모르드개를 달아 죽이기 위해 자기 집 뜰에 세운 오십 규빗의 높은 장대에 대신 달려 죽음을 당했습니다. 그랬으니 에스더와 유다인들이 어찌 그 날을 잊을 수 있었겠습니까? 그들은 오래오래 그 날을 기리며 하나님께 감사했습니다. 


<적용>

-모르드개 대신 높이 달린 하만을 보며 유다인들은 어떤 생각을 했을까요? 

-자기 대신 달린 하만의 최후를 보며 모르드개는 어떤 생각을 했을까요?

-당신이 기억하는 성경의 또 다른 반전 스토리는 어떤 것입니까?


<기도>

주님, 모르드개를 달아 죽이려 한 높은 장대에 드디어 하만이 달렸습니다. 

완벽한 역전입니다. 

<모르드개를 매달려고 한 나무에 하만을 다니 왕의 노가 그쳤다>고 했습니다. 

그렇습니다. 

하나님이 아하수에로 왕의 마음을 주관하사 그렇게 하만을 응징하게 하시고 에스더와 모르드개와 유다 백성들을 보호하게 하셨습니다. 

하나님이 뜻하시고 역사하시면 어떤 상황도 능히 움직이사 대반전을 도모하실 수 있음을 믿게 하사 저희로 하여금 결코 포기하거나 체념하지 않도록 성령으로 단속해 주시옵소서.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