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더
2018.05.05 11:53

죽이고 진멸하고 (에 3:12-15)

조회 수 14

죽이고 진멸하고

에 3:12-15


아하수에로 왕으로부터 유다인 학살에 대해 <네 소견대로 행하라>는 허락을 받아낸 하만은 당장 왕의 서기관들을 소집, 각 지방의 문자와 각 민족의 언어로 조서를 쓰고 왕의 반지로 인까지 쳤습니다. 조서의 내용은 <열두째 달 곧 아달월 십삼일 하루 동안에 모든 유다인, 곧 젊은이 늙은이 어린이 여인들을 막론하고 죽이고 도륙하고 진멸하고 또 그 재산을 탈취하라>(13절)는 것이었습니다. 역졸들이 그 왕의 조서를 전달하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는 시각 왕궁인 수산에서는 <왕과 하만이 함께 앉아>(15절) 술을 마시며 즐겼다고 합니다. 


흔히 우리는 원수들이 잘 되는 모습을 지켜보며 낙담하고 시험에 빠집니다. 

다윗도 그런 상황을 참 많이 겪고 당했던 사람입니다. 그러나 그는 이렇게 말합니다. <악을 행하는 자들 때문에 불평하지 말며 불의를 행하는 자들을 시기하지 말지어다>(시 37:11). 

우리가 불의한 자들을 시기하는 이유는 그들이 나보다 더 잘 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다윗은 악한 자들의 그런 출세나 번영을 부러워 할 필요가 없다고 합니다. 왜요? <그들은 풀과 같이 속히 베임을 당할 것이며 푸른 채소 같이 쇠잔할 것>(시 37:2)이기 때문입니다. 사탄이 하만에게 왕과 대작할 수 있는 지위와 최고의 권세를 주고 또 그의 계략이 잘 이뤄져 가는 것처럼 보이게 한 것은 다 그를 철저하게 부려먹기 위해섭니다. 그를 이용해 가장 악하고 가장 끔찍한 홀로코스트를 성사시키기 위해 악의 화신으로, 사탄의 하수인으로 만든 것입니다. 그러므로 악한 자들의 그 풀의 꽃과 같은 성공을 시기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기억하십시오. 사탄이 준 악한 권세로 악을 도모하는 사람은 사탄의 종이고, 하나님이 주신 신령한 권세로 하나님의 뜻을 이루는 일에 희생하면 그 사람은 하나님의 종입니다. 하만은 두 말할 것도 없는 사탄의 종이었고, 모르드개는 신실하고 충직한 하나님의 종이었습니다. 

그러므로 하만의 형통과 성공을 부러워하지 맙시다. 하만의 지위와 권세를 시기하지 맙시다. 모르드개의 신념과 무력함에 좌절하거나 시험에 들지 맙시다. 하나님의 종은 하나님이 친히 챙기시고 지키십니다. 하나님이 부리시는 백성은 하나님이 인도하십니다. 믿음과 기대를 가지고 하나님이 하시는 일을 지켜보시기 바랍니다.


<적용>

-어떤 의미에서 모르드개는 하나님의 종, 하만은 사탄의 종이었을까요?

-당신은 악한 사람의 출세나 성공을 부러워한 적이 있습니까?

-오늘 본문에서 하만이 아하수에로 왕에게 바친 뇌물은 얼마였습니까?(9절)


<기도>

주님, 유다인들을 학살하려는 왕의 조서를 전국에 뿌리는 중에도 하만은 왕과 함께 앉아 술을 마시며 즐겼다고 합니다. 악한 자의 악한 계획이 아무런 장애없이 이렇게 일사천리로 진행될 때 저희는 자칫 시험에 듭니다. 그러나 다윗이 말한대로 악인의 성공과 행복은 그야말로 풀과 같이 쇠잔하고 신속히 마를 뿐입니다 결코 그들을 부러워하거나 시기하지 않게 하사 저희도 다 심지 굳은 모르드개처럼 신실한 하나님의 종들로 오래 참고 견디며 기다리는 자들이 되게 해주시옵소서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