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그러움이 피어나는 5월,

맑은 하늘과 투명한 햇살, 연두빛 자연과 붉게 타는 영산홍이 어우러져 가정의 달, 사랑의 달을 더욱 아름답고 설레게 하고 있습니다. 

아래의 글은 미국 조지타운대학의 렌덜 앰스터(Randall Amster) 교수가 지구촌 모든 어린이들에게 보내는 격려와 사죄의 편지입니다. 

p.jpg




<이 세상이 너희들에겐 많이 혼란스러워 보일 거다. 

언제나 시끄럽고, 더럽고, 생존경쟁에 내몰려 허둥대는 어른들로 가득하지. 

너희에게도 원하는 건 물어보지도 않은 채 해야 할 일만 강요하고, 학교는 마치 똑같은 제품을 찍어내는 공장과도 같고... 그러나 예전엔 이렇지 않았단다. 

서로 상처를 주고(hurt each other), 주변 사람들을 해치고 그러지 않았어. 


아무튼 이 모든 게 어른들 잘못이다. 미안하다. 

다 먹고 살기에 급급해서 그런 거지. 이래저래 할 일도 많아서 세상이 너희를 어떻게 대하는지 돌아봐 줄 여유조차도 내지 못한단다. 탁한 삶의 흐름에 갇혀(get caught up in the pace of lives) 정작 중요한 것들에 대해서는 주의가 많이 흐트러져 있어. 그래서 너희들의 생각이나 목소리를 들어주지 못하는 거야. 


이젠 너희에게 남겨두고 갈 이 세상이 거의 고치기 어려울 정도로 망가졌어. 

과거 어른들 시대엔 당연한 것들로 여겨졌던 음식, 물, 주거지 등이 너희에겐 점점 더 구하기가 어렵게 될 거야. 평온한 순간, 자연 경험, 열린 공간 같은 것도 얻기가 더 힘들어질 거다. 미래에 대한 희망을 가질 기회도 과거보다 많이 적어질테고... 


이 세상 그 어느 어린이도 자기가 사랑받지 못한다는 느낌으로 세상 풍파에 부대끼게 해서는 안 되는데 어른들은 오직 자신의 인생에만 매달리느라 그리하지 못했다. 이 세상의 진정한 미래인 너희는 꼭 세계 시민(a citizen of the world)으로 살아라. 지구촌의 모든 어린이들은 서로 연결돼 있단다. 너희가 사는 데 필요한 공기, 물, 나무, 동물 같은 자연과도 연결돼 있고, 앞으로 너희가 낳을 자손들과도 다 그렇게 연결되어 있어. 그래서 우리는 항상 이웃과 후손과 자연을 배려하며 살아야 한단다.


부디 어른들을 용서해라. 너희가 얼마나 소중한지를 깨닫고 진작 더 많이 사랑해주지 못한 것, 너희에게 남기고 갈 이 세상의 미래에 보다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지(pay closer attention to the future of the world) 못한 잘못을 용서해 다오. 


이 세상은 너희의 것이다. 어른들은 지금 잠시 빌려 쓰고 있을 뿐이지. 그동안 몹쓸 짓을 많이 한 어른들이지만 그래도 너희를 사랑한다는 걸 알아주기 바란다. 끝으로 이미 지나간 과거는 고칠 수 없지만 더 나은 미래를 위해서는 지구촌 모든 어린이들이 함께 힘을 모을 수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고 더불어 사는 세상을 만드는 일에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 

사랑한다. 아이들아!>